2018-09-16 13:35:15

프린트

추석 앞두고 스팸 극성…”인터넷주소 누르지마세요”

[앵커] 휴대폰소액결재#휴대폰소액결재

추석을 앞두고 조그마한 마음을 담은 선물을 주고 받느라 기분이 한참 좋은데 휴대폰소액결재#휴대폰소액결재 스팸문자 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.

택배나 반송 문자를 가장한뒤 인터넷 주소 클릭을 유도해 소액결제 등의 피해를 주는 것인데요.

이런 문자를 받는다면 두번 세번 주의가 필요합니다.

서형석 기자입니다.

[기자] 휴대폰소액결재#휴대폰소액결재

명절만 되면 ‘대목’을 노리는 곳이 휴대폰소액결재#휴대폰소액결재또 있습니다.

명절 선물이나 인사를 가장한 문자로 사기를 벌이는 ‘스미싱’ 단체입니다.

스미싱은 악성 앱이나 인터넷 주소가 포함된 휴대폰 문자를 대량 전송한 후 금융정보를 훔치거나 소액결제를 유도하는 사기입니다.

지난해 이런 스미싱 사기 문자는 61%나 증가해 50만여건 넘게 발생했습니다.휴대폰소액결재#휴대폰소액결재

올해 8월까지는 16만건이 적발돼 감소세를 보이고 있지만 이중 85%가 택배회사를 사칭한 문자였습니다.

전문가들은 출처가 불분명한 문자메시지 속 인터넷 주소는 클릭하지 말 것과 백신프로그램 설치와 주기적인 업데이트를 당부했습니다.

<최진경 / 방송통신위원회 이용자보호과 사무관> “명절인사나 선물배송을 가장한 문자 사기가 자주 발생합니다. 택배나 선물문자 속 의심되는 인터넷 주소는 클릭하지 마시고 국번없이 118로 신고하시기 바랍니다. ”

이와함께 정부는 이동통신 3사, 알뜰폰 36개사와 협력해 국내 5,363만개 회선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스미싱 피해예방 메시지를 발송할 계획입니다.